매끼를 도넛으로 때워야 할지도

이불과 무민을 끼고 도넛을 먹는 전의소 2n세(다다다음주 2n세+1살 / 대역 밀레시안)
인간의 형태를 유지하는 것을 포기한 것 같습니다
오늘 아침 일찍 던킨 매장 두군데를 둘러보고 무민 인형을 얻어왔어요
집 근처 지하철 역사의 작은 가게는 아침 바람에 입이 얼어서 이 나이에 옹알이한 치욕을 보였음에도 불구하고
없어요/안 들어왔어요/모르겠어요 싸늘한 3연타를 먹고 부들부들거리면서 발길을 돌려야 했는데 
바로 다음 역 근처의 큰 매장에서 유리창 너머로 다른 손님이 무민 인형을 데리고 앉아계신걸 보고 달려가서 살 수가 있었어요
그렇게 집에와서 다른곳에서 들리는 무민이야기를 듣고있는데 상상을 초월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어서
아침에 찬바람 맞으면서 두군데 다닌건 아무것도 아니었구나 하고 떨고 있습니다